Riverrun

‘리버런 : 불완전한 몸의 경계’

‘리버런 : 불완전한 몸의 경계’는
2015년 SPAF 솔로이스트에서 초연을 했던 [리버런:달리는 강의 현기증]의 연작.
무용가 차진엽과의 공동작업으로 이 작품에서는 두 창작가의 몸에 대한 연구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리버런’:riverrun이란 단어는 제임스 조이스의 ‘피네간의 경야’에 쓰여진 첫 단어로 이 책에 마지막 문장은 마무리 되지 않은 채 The로 끝나고 있다.
 첫 문장과 마지막 문장이 연결 되는 순한 구조로 이루어진 이 작품의 구조와 같이 우리가 살고 있는 삶과 우주에 대한 순환과정을 비논리적이고 비이성적인 이야기로 접근한다.  ‘불완전한 몸의 경계’는 인간과 기계 부품의 이분법적 대립에서 시작된 관계를  몸의 물질성과 감각의 확장을 사유하여 두 관계를 모호하게 만든다. 외형적으로 변형된 유기적 움직임은 몸의 기능을 다중적 장치로 만들어 내어 인종, 젠더등 몸으로 구분되어진 세계에서 벗어나 기계와 인간의 육체가 변형된 몸으로서의 탐구를 시작 한다.
2017.11
아르코 예술극장
 
 photo IRO